• [와글와글] 세상에 어울리지 않는 사랑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love031
  • 13.01.07 15:41:11
  • 추천 : 0
  • 조회: 1500

1988년 그해 겨울

그녀는 기대에 부풀어 있었다

오늘은 자신의 생일이기 때문이다

이제 조금만 기다리면 그녀가 사랑하는 남편이

선물을 사들고 환하게 웃으며 들어올것이다

그날 아침 출근하는 남편에게 가벼운 키스와

함께 건넨 직접 쥐어만든 주먹밥

남편은 주먹밥이 아니면 도시락을 가져가지 않았다

정말 주먹밥을 좋아하나보네

아침에 주먹밥을 건네며 그녀가 한 말이다

남편이 맛있게 먹었을까

혹시 모자르진 않았을까

아내는 이런저런 생각을하며 흐뭇함에 안절부절 못했다

그녀가 이렇듯 어린애같이 구는 까닭은

태어나 처음으로 차려보는 생일이기 때문이다

고아원에서 만난 두사람은 서로를 의지하며

오빠 동생으로 자랐고 현재는 누구보다

행복한 부부가 되었다

서로의 외로움을 알기에 서로의 약함을 알기에

여느 부부보다 행복했다

그녀의 남편은 농아다

벙어리라는 말이다

장애때문에 변변한 직장을 못찾은 남편이었지만

하지만 그녀에겐 무엇과도 바꿀수없는 사람이다

얼마전부터 시작한 퀵서비스 일을 남편은

정말 좋아했고 열심히 했다

옛날부터 자전거 타기 좋아하던 오빠는 지금도 오토바이를 탄다

오빠 조금만 참자 지금은 어렵지만 행복하잖아 우리도 나중엔 더 행복하게 사는거야 알았지

이내 그녀의 눈가에 눈물이 고였다

문득 어릴적 생각이 떠올랐다

벙어리라고 놀리며 손가락질 당하던 오빠

아이들이 손가락질하고 놀리며 돌을 던져도

눈하나 깜박하지 않고 마냥 히죽 웃기만 하는 오빠

실컷 두둘겨맞고 날보고 웃으며 눈가에 멍을 어루만지던 오빠

남편은 정말 착한 남자였다

문득 정신을 차리고 시계를보니 9시가 넘고 있었다

7시면 들어올사람이 9시가 넘도록 오지 않는것이다

그때였다

고요함을 깨는 하이톤의 전화벨이 울렸다

여보세요

거기 조성욱씨 댁이죠

네 누구시죠

놀라지 마십시요 조성욱씨가 죽었습니다

그녀는 순간 땅바닥에 주저앉고 말았다

한참을 멍하니 있는데 전화속에서 말소리가 들렸다

여보세요 여보세요

네 지금 뭐라고 했죠

우리 남편이 죽었다구요

하하 농담하지 마세요 오빠가 왜죽어요 제 선물 사오는중인데

아무튼 빨리 동산 사거리로 나오셔야 겠어요

바로 집앞 사거리였다

그녀는 영하의 추위인데도 실내복을 입은채 뛰기 시작했다

저 멀리 사람들이 많이 모여 웅성대고 있었고

길가엔 누가 쓰러져있었다

그 앞엔 완전히 찌그러진 낯익은

오토바이가 보였다

그녀는 힘없이 터벅터벅 걸어갔다

그 남자는 정말 그녀의 남편이었다

불쌍한 오빠의 한손에는

먹다남은 주먹밥이 반쯤얼어있었고

공포에 떤듯 동그랗게 눈을뜬 얼굴에는

밥풀이 잔뜩 묻어있었다

입주변에 처량하게 밥풀들이 붙어서 얼어붙고 있었다

남편의 눈가엔 두줄기의 선명한 눈물자국이 나 있었다

또한 아스팔트 길에는 온통 생크림케잌이

처참히 널려있었다

그녀가 그토록 갖고싶어하던

부서진 머리핀과함께

그때 그녀는 남편의 오른손을보고

끝내 울고 말았다

남편의 오른손엔

사랑해 라는 뜻의 수화가 그려있었다

벙어리였던 남편이 죽기직전

아내를 위해 남긴말이다

한참을 울었다

갈기갈기 찢어진 남편을 붙들고

한참을 울었다

한참을 우는데 한 남자가 말을 건넸다

남편의 회사 동료였다

남편은 회사에서도 따돌림을 받았단다

같은 직원끼리 옹기종기 모여 맛있게

먹어야할 도시락대신

혼자 멀리 떨어져서 주먹밥을 몰래 먹던 남편

오늘은 눈이 온다고 길이 위험하다고

제일 먼 배송지만 골라 남편을 시켰다는 것이다

젊은 사람들한테 따돌림을 받으며

외롭게 지냈던 남편은

갈때도 이렇게 외롭게 간것이다

오빠 우린 이세상에 어울리지 않는 부부인가봐

우리 같이 잘살수 있는곳으로 가자

오빠 그렇게 사람들과 어울리기 힘들었어

이렇게 주먹밥을 먹어야할만큼 힘들었어

혼자 죄진사람처럼 숨어서 먹을만큼 힘들었던거야 그래

오빠를 이렇게 만들정도로 힘든거야

그리곤 남편을 꼭 껴안은채

한참을 눈물만 흘리며 그렇게 있었다

사람들은 남편을 영안실로 후송하기위해

그녀를 부축했다

그러나 그녀의 몸은 딱딱하게 얼어있었다

남편과 한손을 맞잡고 한손엔

사랑한다는 수화를 그린 남편의 손에

똑같은 사랑해 라는 표현으로 남편의 손과 곱게 포개어져 있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목록 tweet facebook 글쓰기
글쓴이
로그인  
  • akzkdhwkd 13.03.06 15:02:41 추천:0
    ♣ Royal." 주­민NO 인­증NO 전­번NO 다­운로­드NO처음부터 너무 욕심 내시지 마시고 먼저 효율적인 전략과
     베팅노하우로 종자돈을 모으기를 실천하시기 바랍니다.
    재┃테┃크┃돈┃벌┃기┃ 5만원 이라도  쉽게 목돈 만들기
    ━┛━┛━┛━┛━┛━┛
    ♠24시간 콜센타 운영  365일 안전 ♠빠르고 신속한 입/출금
    ━━▶www.WC300.com ◀━━   로얄카지노
세상에 어울리지 않는 사랑 - 커뮤니티 :: 수다클럽
번호 글제목 글쓴이 조회수 등록일
219
callman
1905 13.05.20
218
tjwjd0924
1745 13.05.09
217
angels
1905 13.04.24
216
a35775887
1890 13.04.22
215
rainbowin
2416 13.04.06
214
soojin0077
2298 13.04.01
213
inter1190
3019 13.03.02
212
herbsmorning
2301 13.02.26
211
rexmam
2349 13.02.13
210
rhan0331
1797 13.02.13
209
angels
2050 13.01.29
208
goldstar
1694 13.01.29
207
렉스맘
1679 13.01.25
206
gogossing
2086 13.01.24
205
gogossing
1572 13.01.24
204
gogossing
1637 13.01.24
203
희주맘
1604 13.01.23
202
gogo
1998 13.01.23
201
하얀사랑
1663 13.01.23
200
하얀사랑
1922 13.01.23
199
gksmfskfk119
1604 13.01.23
198
noptk
1339 13.01.23
197
김삿갓
1644 13.01.23
196
wsmi4795
1476 13.01.23
195
cherub5
1402 13.01.23
194
박혜정
1626 13.01.23
193
love031
1933 13.01.07
->
love031
1500 13.01.07
191
love031
1543 13.01.07
190
mightgun
1613 13.01.07
내가 낸 신문줄광고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