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와글와글] 차남의 비애를 느껴보셨나요?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gogossing
  • 13.01.24 14:13:27
  • 추천 : 0
  • 조회: 1763

 

♣ 평소 부모들의 태도

장남: 항상 믿음직스럽고 든든하다

막내: 항상 귀엽고 재롱덩어리다

차남: (관심도 없다) 어? 너도 있었니?



♣ 아이 친구들이 놀러왔을 때의 반응

장남: 아이구, 너 참 잘 생겼구나. 그래, 네 이름이 뭐니?

막내: 너희들 뭐 먹을 거 줄까?

차남: 너, 또 애들 달고 왔니?



♣ 아이가 사고쳤을 때

장남: 대체 어쩌다 그랬니? 다음부터 조심해라!

막내: 다친 데는 없니?

차남: 너는 정말 일생에 도움이 안 돼!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목록 tweet facebook 글쓰기
글쓴이
로그인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차남의 비애를 느껴보셨나요? - 커뮤니티 :: 수다클럽
번호 글제목 글쓴이 조회수 등록일
219
callman
2017 13.05.20
218
tjwjd0924
1882 13.05.09
217
angels
2020 13.04.24
216
a35775887
2024 13.04.22
215
rainbowin
2528 13.04.06
214
soojin0077
2406 13.04.01
213
inter1190
3120 13.03.02
212
herbsmorning
2402 13.02.26
211
rexmam
2424 13.02.13
210
rhan0331
1865 13.02.13
209
angels
2140 13.01.29
208
goldstar
1779 13.01.29
207
렉스맘
1766 13.01.25
206
gogossing
2205 13.01.24
205
gogossing
1712 13.01.24
->
gogossing
1763 13.01.24
203
희주맘
1680 13.01.23
202
gogo
2079 13.01.23
201
하얀사랑
1734 13.01.23
200
하얀사랑
1997 13.01.23
199
gksmfskfk119
1658 13.01.23
198
noptk
1420 13.01.23
197
김삿갓
1719 13.01.23
196
wsmi4795
1571 13.01.23
195
cherub5
1477 13.01.23
194
박혜정
1707 13.01.23
193
love031
2083 13.01.07
192
love031
1666 13.01.07
191
love031
1644 13.01.07
190
mightgun
1771 13.01.07
내가 낸 신문줄광고 검색